• Total : 1341369
  • Today : 31
  • Yesterday : 158


낙화 - 이 형기

2012.10.23 06:42

물님 조회 수:780

 

 

낙 화

이 형기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봄 한철
격정을 인내한
나의 사랑은 지고 있다.

분분한 낙화.....
결별이 이룩하는 축복에 싸여
지금은 가야 할 때,

무성한 녹음과 그리고
머지않아 열매 맺는
가을을 향하여
나의 청춘은 꽃답게 죽는다.

헤어지자
섬세한 손길을 흔들며
하롱하롱 꽃잎이 지는 어느 날

나의 사랑, 나의 결별,
샘터에 물 고이듯 성숙하는
내 영혼의 슬픈 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240
319 가람 이병기 -난초- 물님 2013.06.04 1181
318 꽃자리 물님 2013.02.14 1070
317 자리 [2] 물님 2013.01.31 1148
316 박재삼, 「가난의 골목에서는 [2] 물님 2013.01.23 1014
315 희망가 물님 2013.01.08 943
314 신현락, 「고요의 입구」 물님 2013.01.08 939
313 눈 / 신경림 구인회 2012.12.24 873
312 가을의 기도 물님 2012.11.11 901
311 마음의 지도 물님 2012.11.05 835
310 그대는 웃으려나 /함석헌 구인회 2012.10.27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