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1370
  • Today : 32
  • Yesterday : 158


마음의 지도

2012.11.05 06:23

물님 조회 수:836

마음의 지도

이 문재


몸에서 나간 길들이 돌아오지 않는다
언제 나갔는데 벌써 내 주소 잊었는가 잃었는가
그 길 따라 함께 떠난 더운 사랑들
그러니까 내 몸은 그대 안에 들지 못했더랬구나
내 마음 그러니까 그대 몸 껴안지 못했더랬었구나
그대에게 가는 길에 철철 석유 뿌려놓고
내가 붙여댔던 불길들 그 불의 길들
그러니까 다 다른 곳으로 달려갔더랬구나
연기만 그러니까 매캐했던 것이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240
319 가람 이병기 -난초- 물님 2013.06.04 1181
318 꽃자리 물님 2013.02.14 1070
317 자리 [2] 물님 2013.01.31 1148
316 박재삼, 「가난의 골목에서는 [2] 물님 2013.01.23 1014
315 희망가 물님 2013.01.08 943
314 신현락, 「고요의 입구」 물님 2013.01.08 939
313 눈 / 신경림 구인회 2012.12.24 873
312 가을의 기도 물님 2012.11.11 901
» 마음의 지도 물님 2012.11.05 836
310 그대는 웃으려나 /함석헌 구인회 2012.10.27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