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1370
  • Today : 32
  • Yesterday : 158


눈 / 신경림

2012.12.24 23:00

구인회 조회 수:874

           눈 / 신경림



      내 몸이 이 세상에 머물기를 끝내는 날
      나는 전속력으로 달려 나갈 테다
      나를 가두고 있던 내 몸으로 부터
      어둡고 갑갑한 감옥으로 부터

      나무에 붙어 잎이 되고
      가지에 매달려 꽃이 되었다가
      땅속으로 스며 물이 되고 공중에 솟아 바람이 될테다
      새가 되어 큰곰자리 전갈자리까지 날아올랐다가
      허공에서 하얗게 은가루로 흩날릴 테다

      나는 서러워하지 않을 테야
      이 세상에서 내가 꾼 꿈이
      지상에서 한갓 눈물자국으로 남는다 해도
      이윽고 그것이 무엇이었는지
      그때 가서 다 잊는다 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240
319 가람 이병기 -난초- 물님 2013.06.04 1181
318 꽃자리 물님 2013.02.14 1070
317 자리 [2] 물님 2013.01.31 1148
316 박재삼, 「가난의 골목에서는 [2] 물님 2013.01.23 1014
315 희망가 물님 2013.01.08 943
314 신현락, 「고요의 입구」 물님 2013.01.08 939
» 눈 / 신경림 구인회 2012.12.24 874
312 가을의 기도 물님 2012.11.11 901
311 마음의 지도 물님 2012.11.05 836
310 그대는 웃으려나 /함석헌 구인회 2012.10.27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