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01069
  • Today : 214
  • Yesterday : 232


신현락, 「고요의 입구」

2013.01.08 10:28

물님 조회 수:929

신현락, 「고요의 입구」
 
개심사 가는 길
문득 한 소식 하려는가
나무들 서둘러 흰 옷으로 갈아입는다
추위를 털면서 숲 속으로 사라지는
길도 금세 눈으로 소복하다
 
여기에 오기까지 길에서 나는
몇 번이나 개심(改心)하였을까
한 송이 눈이 도달할 수 있는 평심(平心)의 바닥
그것을 고요라고 부를까 하다가
산문에 서서 다시 생각해 본다
 
어느 자리, 어느 체위이건 눈은 불평하지 않는다
불평(不平)마저 부드러운 곡선이다
설경이 고요한 듯 보이는 건 그 때문이다
 
허지만 송송 뚫린 저 오줌구멍을 무엇이라고 해야 하나
마을의 개구쟁이들이 저지른 저 고요의 영역 표시
경계 앞에서도 어쩔 수 없는 방심(放心) 뒤에 진저리치던
나의 불평이란 기실 작은 구멍에 불과한 것
하물며 개심(開心)이라니!
 
그 구멍의 뿌리 모두 바닥에 닿아 있으므로
길은 불평의 바닥이다
불평하지 않으며 길을 다 갈 수는 없다
그러니 애써 한 소식 들은 척 하지 말자
눈이 내렸을 뿐 나는 아직 고요의 입구에 있는 것이다
 
시_ 신현락 - 1960년 경기 화성 출생. 시집으로 『따뜻한 물방울』『풍경의 모서리, 혹은 그 옆』과 논저로『한국 현대시와 동양의 자연관』이 있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23
315 희망가 물님 2013.01.08 937
» 신현락, 「고요의 입구」 물님 2013.01.08 929
313 눈 / 신경림 구인회 2012.12.24 865
312 가을의 기도 물님 2012.11.11 896
311 마음의 지도 물님 2012.11.05 829
310 그대는 웃으려나 /함석헌 구인회 2012.10.27 791
309 낙화 - 이 형기 물님 2012.10.23 772
308 눈물과 미소 -칼리지브란 구인회 2012.10.22 988
307 모든 것을 사랑에 걸어라 / Rumi 구인회 2012.10.12 714
306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 물님 2012.10.09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