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8320
  • Today : 127
  • Yesterday : 180


자리

2013.01.31 21:18

물님 조회 수:1162

 

자 리

조 용미

무엇이 있다가
사라진 자리는 적막이 가득하다

절이 있던 터
연못이 있던 터
사람이 앉아 있던 자리
꽃이 머물다 간 자리

고요함의 현현,
무엇이 있다 사라진 자리는
바라볼 수 없는 고요로
바글거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515
321 내 마지막 순간 -타고르 [1] 구인회 2013.07.06 1374
320 젖이라는 이름의 좆 / 김민정 [1] 구인회 2013.06.29 1381
319 가람 이병기 -난초- 물님 2013.06.04 1194
318 꽃자리 물님 2013.02.14 1087
» 자리 [2] 물님 2013.01.31 1162
316 박재삼, 「가난의 골목에서는 [2] 물님 2013.01.23 1028
315 희망가 물님 2013.01.08 958
314 신현락, 「고요의 입구」 물님 2013.01.08 951
313 눈 / 신경림 구인회 2012.12.24 888
312 가을의 기도 물님 2012.11.11 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