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36866
  • Today : 100
  • Yesterday : 336


2012.03.12 17:26

샤론(자하) 조회 수:634


    물님 이 병 창 나는 태어나 본 적이 없소 태초의 하늘을 떠돌다가 오늘은 이승의 우물물로 고여 있다 해도 나는 한번도 태어나 본 적이 없소 흘러가는 시냇물 파도치는 바다에서 나는 나로 춤을 추고 있었을 뿐 나는 나이를 먹어 본 적도 없소 나는 어떤 추억도 없이 여기에서 여기로 흐르고 있을뿐 꽃샘바람과 함께 흩날리는 봄눈과 함께 나는 하늘에서 땅으로 땅에서 하나의 흐름으로 돌아가고 있을뿐 나는 어느 하늘 어느 땅에서도 머물러 본 적이 없소 나는 이전에 누구를 만난 적도 없소 한점의 후회도 없이 나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나로 지금 흘러 가고 있을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165
278 빈 들판 - 이 제하 물님 2012.05.07 671
277 신록 물님 2012.05.07 651
276 거짓말을 타전하다 [1] [2] 물님 2012.04.24 657
275 삶이 하나의 놀이라면 물님 2012.04.07 669
274 이장욱, 「토르소」 물님 2012.03.27 633
273 전화 -마종기 시인 물님 2012.03.26 682
272 내가 사랑하는 사람 물님 2012.03.19 698
» [1] 샤론(자하) 2012.03.12 634
270 김세형,'등신' 물님 2012.03.12 648
269 풀꽃 - 나태주 [2] file 고결 2012.03.06 813